press to zoom

press to zoom
1/1
PROJECT 65
HOI-POI: Japanese Contemporary Painters

참여ㅣ니시 타이시(西太志), 니시무라 유미(西村有未), 미즈타니 마사토(水谷昌人), 쿠로미야 나나(黒宮菜菜)
기간ㅣ2021년 11월 11일 (목) - 11월 28일 (일)
장소ㅣ공간 사일삼 (서울 영등포구 도림로141다길 15-4)
관람ㅣ오후 1-7시, 월요일 휴관

관람료ㅣ3,000원
기획ㅣPACK
협력 기획ㅣ콘노 유키
디자인ㅣFaith Kim
촬영ㅣ생동 스튜디오
주최/주관ㅣ공간 사일삼

협력ㅣFINCH ARTS
후원ㅣ서울문화재단 문래예술공장, GS SHOP


Artists | Taishi Nishi, Yumi Nishimura, Masato Mizutani, Nana Kuromiya

Dates | 2021 NOV 11 (Thurs) - NOV 28 (Sun)
Location | Space Four One Three (15-4, Dorim-ro 141da-gil, Yeongdeungpo-gu, Seoul)
Hours | 1-7 PM, Closed on Mondays
Ticket | 3,000 won
Organized by | PACK
Co-organizer | Yuki Konno
Design | Faith Kim
Documentation | Saengdong Studio
Host | Space Four One Three
PartnerㅣFINCH ARTS
Sponsor | 'Mullae Art Factory' Seoul Foundation for Arts, GS SHOP

<HOI-POI>는 일본 교토에 위치한 핀치아츠(FINCH ARTS)와 공간 사일삼에서 동시에 진행되는 해외 교류 전시다. 이번 전시는 일본과 한국 동시대 회화 작가의 작품을 서로 교환하여 각 공간에서 지금까지 소개되지 않은 일본/한국의 현대 회화를 탐색해 본다. 인터넷을 통해 다량의 정보를 접할 수 있게 되었지만, 현 일본 미술신에서 소개되는 작업이나 구체적인 동향을 파악하기에는 한계가 분명 존재한다. 이번 전시는 이에 대한 ‘해답’이라기 보다는 하나의 계기로, 말하자면 한국에서는 일본 미술신을, 일본에서는 한국 미술신에 접근할 기회를 매개하는 진입구 역할을 한다.

 

핀치아츠는 일본 교토에 위치한 갤러리다. 교토는 도쿄만큼 동시대 젊은 작가를 소개하는 공간이 많지 않으며, 미술 시장의 규모 또한 크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토시립예술대학을 비롯한 여러 미술대학이 있고, 졸업 후 꾸준히 활동하는 창작자 커뮤니티가 있으며, 2010년부터는 공연예술 페스티벌 KYOTO EXPERIMENT와 2013년부터는 국제 사진 페스티벌 KYOTOGRAPHIE가 개최되며, 시각 예술뿐만 아니라 다양한 예술 매체를 중심으로 예술 향유의 영역이 지속해서 확장되고 있다. 핀치아츠는 2016년 개관 이후 지금까지 교토를 포함한 간사이 지방에서 활동하고 있는 젊은 작가를 개인전이나 단체전 형식으로 꾸준히 소개해 왔다. 대학에서 배우는 일본 미술이, 그중 페인팅이 애니메이션(아니메)이나 일본 전통화(니혼가나 우끼요에)라는 사조 위에 언급되는 작가들이 대부분이라면, 핀치아츠는 이번 교류 전시를 통해 한국 관객에게 어떤 작업을 소개할까? 그리고 공간 사일삼에서는 일본에 어떤 작품들을 소개할까? 

 

먼저, 공간 사일삼은 여러 프로젝트를 함께해 온 회화 작가 6인을 선정했다. 10년 넘게 <No Matter, Paste>(2019), <레이턴시>(2019, 2021)와 같은 기획전시들, 그리고 작품 유통 플랫폼 PACK의 다채로운 공공 미술 프로젝트에 협업했던 작가들의 작업을 일본 교토의 한 전시 공간에 모은다. 일본 곳곳에서 개최되는 국제예술페스티벌에서 정치적 주제를 다루는 한국 작업이 소개되는 상황에 따라 일본 관객이 직감적으로 떠올리는 한국 페인팅은 ‘민중미술’의 연장 선상에 위치한 작업물이나 일본 ‘모노하’의 조각이나 설치에 비교되는 ‘단색화’ 형식의 작업일테다. 하지만 일본 관객은 핀치아츠에 전시된 동시대 한국 작가의 작업을 접했을때, 그간 느끼지 못한 기시감이나 친밀감을 느낄 것을 기대해 본다. 

 

기존에 전시되고 이해되던 맥락에서 벗어나 본 전시의 출품 작품들은 한국과 일본의 각 전시장에 펼쳐진다. 이번 전시에서 소개되는 작품들은 크게 (1) 이미지-환경, (2) 이미지-사물, (3) 이미지-캐릭터로 분류된다. 

 

(1) 이미지-환경은 회화를 이미지가 형성되는 하나의 생태계로 간주하고, 추상적인 이미지를 구현하는 방법을 가리킨다. 니시 타이시(西太志)는 도예에서 다루는 재료를 가지고 캔버스의 표면에 인터넷상에 떠도는 비현실적인 이야기를 시각적으로 읊어본다. 이승찬은 최종 결과물이 될 작품의 매체를 변이하여 입체와 평면의 양태를 모색한다. 심혜린은 색상과 붓질이 캔버스 안에서 깊이감과 평면성을 조성하는 조건에 초점을 맞춘다. 

 

(2) 이미지-사물은 재료, 물질성, 촉각성 등 실제적인 사물화에 접근해 나가는 회화적 방법을 모색한 작가들을 포함한다. 미즈타니 마사토(水谷昌人)는 페인팅의 가장 기본 단위인 물감을 짜내고 침투시키는 촉각적인 작업을 선보인다. 주슬아는 3D 기술 화면상에서 시각화되는 뷰를 바탕으로 사물을 바라보고 구현하는 시선을 다룬다. 엄유정의 작품은 하나의 사물이 있는 것처럼 하얀 배경에 절제되어 그 대상을 향한 섬세한 관찰에 집중한다. 

 

(3) 이미지-캐릭터는 다양한 참조점을 융합하여, 인물, 군상, 캐릭터를 시각화하는 회화적 방법을 일컫는다. 니시무라 유미(西村有未)의 작품 속 주체는 소설에서 유래되었지만, 묘사된 그림은 문장과 문장을 연결하는 무언의 서사적 공간을 시각화한 것이다. 이미미의 초상화들은 작가의 관심과 정체성이 투영된 모습으로 구현된다. 전희수의 작품 역시 작가에게 친숙한 장면들을 본인의 화면상으로 옮겨낸다. 마지막으로, 쿠로미야 나나(黒宮菜菜)의 인물상은 지난날의 흔적처럼 나타나 몽환적인 이미지를 자아낸다. 

 

전시명인 ‘HOI-POI’는, 90년대 일본 인기 애니메이션 <드래곤볼>에서 질량 보존의 법칙을 초월하는 신박한 도구인 ‘호이포이 캡슐’에서 영감을 얻었다. 가까우면서도 멀게 느껴지는 한국과 일본의 지리적 위치는 동시대 미술이 언급될 때 그 거리감을 역시 체감할 수 있다. 일본의 핀치아츠와 한국의 공간 사일삼에 ‘펑!’ 하고 나타난 다채로운 회화 작품들 사이 새롭게 발현될 수 있는 교차로들과 연결지점들을 탐구해보기를 제안한다. 그동안 한국과 일본의 동시대 미술 교류와는 사뭇 다른 형태의 기획 전시를 통해 그 한계점을 함께 뛰어 넘어보면 어떨까?

 

글_콘노 유키

<HOI-POI> is a collaborative international exhibition between FINCH ARTS (Kyoto, Japan) and Space Four One Three (Seoul, Korea). Exchanging the works of contemporary Japanese and Korean painters, <HOI-POI> aims to spotlight paintings that have not yet been introduced in either art scenes. Although information can be easily accessed through the Internet, there are inevitably limitations on gaining deeper insight into the art scene of a foreign country. Rather than proffering a solution, this exhibition presents a unique mediation of Korean art in Japan and Japanese art in Korea.

 

FINCH ARTS is a gallery located in Kyoto, Japan. Unlike Tokyo, Kyoto’s art market is limited and does not have many art spaces that actively introduce and support contemporary and emerging artists. Nevertheless, Kyoto has continued to expand its cultural scene over the years. The city has several art colleges, including the Kyoto University of the Arts, from which many of its graduates remain in the city to form pockets of creative communities, and hosts a wide variety of international art events, such as KYOTO EXPERIMENT, a performing arts festival that began in 2010 and KYOTOGRAPHIE, an international photography festival that opened in 2013. Established in 2016, FINCH ARTS has consistently organized solo and group exhibitions of young artists who are based in the Kansai region. If Japanese art taught in universities is centered around animation (anime) or traditional painting (nihonga or ukiyo-e), what kind of works will FINCH ARTS be introducing to the Korean audience through this exchange exhibition? And, vice versa, what kind of Korean artworks will Space Four One Three introduce to the Japanese audience?

 

For <HOI-POI>, Space Four One Three has selected six painters with whom they have worked on several projects—from group exhibitions such as <No Matter, Paste>(2019), <Latency>(2019, 2021) to the numerous public art projects organized by art platform PACK. Commonly, Korean artworks presented at international art festivals around Japan are those that are interpreted in tandem with the country’s political history. In other words, Korean artworks that have been introduced thus far have often been those which can be seen as an extension of ‘minjung art’ or are comparable to ‘monoha’ sculptures or ‘dansaekhwa’ art. The works on display at FINCH ARTS, however, deviate from this pattern and present a fresh take on contemporary Korean art.

 

Removed from their original context, artworks by six Korean painters and four Japanese painters are placed in a new environment. The exhibition is loosely organized around the following three categories: (1) Image-Environment, (2) Image-Object, and (3) Image-Character.

 

(1) 'Image-Environment’ delves into abstraction, regarding the practice of painting as a kind of ecosystem for the production of images. Taishi Nishi uses ceramic art materials on the canvas to devise a visual language that conveys bizarre stories that he comes across on the Internet. Seungchan Lee works with the materials of what would become the final artwork to skew the contrast between three-dimensionality and the state of flatness. Hyelin Shim takes interest in how the use of color and brush marks can dictate the sense of scale and depth within the canvas surface.

 

(2) ‘Image-Object’ includes artists that are concerned with the physicality, materiality, and tactility of painting. Masato Mizutani quite literally squeezes and exerts force upon paint, the most rudimentary material of painting, creating works with a strong visual tactility. Sla Joo is interested in how an object can be viewed based on the imagery as materialized by 3D technology through the digital screen. Yujeong Eom often begins with the observation of a particular subject matter over a long period of time and renders it into an image of a single object against a white background.

 

(3) Taking various points of reference, the works in ‘Image-Character’ deploy diverse painting methodologies to create striking images of individuals, crowds, and characters. Though beginning with subjects from novels, Yumi Nishimura is interested in the unspoken narrative that interweaves the spaces between sentences. In their portraiture, Mimi I depicts different characters while simultaneously reflecting upon their own personal interests and identity. Heesu Jeon similarly draws from familial scenes of his daily life onto the canvas. Lastly, Nana Kuromiya produces dream-like imagery that appear like traces of the past.

 

The exhibition title 'HOI-POI' takes inspiration from the hoi-poi capsules in Dragon Ball, a popular 90s Japanese animation series, which defy the laws of conservation of mass. Geographically close yet distant, the distance between Korea and Japan can also be felt when discussing the contemporary art scenes of the two countries. Appearing with a boom!, the vibrant paintings of <HOI-POI> propose new points of connection and crossovers between the two cultural spaces. How about taking this exhibition as a starting point to move beyond the boundaries that have limited the exchange of Korean and Japanese contemporary art?

 

Text_Yuki Konno

니시무라 유미(Yumi Nishimura)

니시무라 유미(Yumi Nishimura)

생명을 불태우고(『러시아 옛이야기 선집』우치다 리사코 역, 후쿠인칸서점, 1989년, 「눈아가씨」p.132-133)_2021_oil and oil bar and acrylic on canvas_65.5x65.5cm

쿠로미야 나라 (Nana Kuromiya)

쿠로미야 나라 (Nana Kuromiya)

머리 천 개의 죽음과 머리 천오백 개의 탄생 #5_2021_Wooden panel, canvas, oil paint, acrylic paint, medium, beeswax_41x31.8cm

미즈타니 마사토 (Masato Mizutani )

미즈타니 마사토 (Masato Mizutani )

Orange(No.14 Mark Rothko)_2020_Acrylic paint, wood panel, canvas, paper, inkjet_18.2x17cm

타이시 니시 (Nishi Taishi)

타이시 니시 (Nishi Taishi)

어디든 갈 수 있다_2021_Water-based alkyd resin paint and oil paint on canvas_91x73cm

HOI-POI: Korean Contemporary Painters

참여ㅣ엄유정, 이미미, 이미미, 심혜린, 주슬아, 전희수
기간ㅣ2021년 11월 11일 (목) - 11월 28일 (일)
장소ㅣFINCH ARTS(1-3, Jodoji Bambacho, Sakyo-ku Kyoto-shi, Kyoto, 606-8412, Japan)
관람ㅣ목 - 일, 오후 1-7시

기획ㅣPACK
협력 기획ㅣ콘노 유키
디자인ㅣFaith Kim
주최/주관ㅣFINCH ARTS

협력ㅣ공간 사일삼
후원ㅣ문화체육관광부, (재)예술경영지원센터
🔎finch.link


Artists | Yujeong Eom, Mimi I, Heesu Jeon, Sla Joo, Seungchan Lee, Hyelin Shim

Dates | 2021 NOV 11 (Thurs) - NOV 28 (Sun)
Venue | FINCH ARTS(1-3, Jodoji Bambacho, Sakyo-ku Kyoto-shi, Kyoto, Japan 606-8412)
Hours | 1-7PM, Open on Fri, Sat, Sun
Organized by | PACK
Co-organizer | Yuki Konno
Design | Faith Kim
HostㅣFINCH ARTS

Partner | Space Four One Three
Sponsor | MCST(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Republic of Korea), Korea Art Management Service
🔎finch.link

press to zoom

press to zoom
1/1
전희수 (JEON HEESU)

전희수 (JEON HEESU)

Injured Painting_2020_Acrylic on Canvas_60x60cm

엄유정 (Eom Yuejong)

엄유정 (Eom Yuejong)

Twisted bread_2016_oil color on canvas_35x24cm

심혜린 (Shim Hyelin)

심혜린 (Shim Hyelin)

Breeze 01_2019_Oil on Canvas_60.5x60.5cm

주슬아 (Joo Sla)

주슬아 (Joo Sla)

Detached Hole Phosphophyllite No.4_2020_Pencil and Silkscreen on Canvas

이미미 (I Mimi)

이미미 (I Mimi)

Miminkymomo 1_2021_Oil and Oil Stick on Panel_60.7x72.8cm

이승찬 (Lee Seungchan)

이승찬 (Lee Seungchan)

BF4_2019_Acrylic, Inkjet Print, and Varnish on Paper_50×50c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