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owledge is a common good. It is owned by nobody in particular, and belongs to everybody. Science can be defined as a systematic enterprise that builds and organizes knowledge in the form of testable explanations and predictions about the universe. To achieve this goal, Science is most of the time supported by an international collaborative effort: scientific research. During the last decade, multiple scientists have warned against a potential drift of this scientific research system compared to the initial value of Science. One of the most striking issue raised was the “publish or perish” paradigm, which encourages scientist to produce more and not necessarily better knowledge, and to switch from a collaborative effort to a competitive activity. Moreover, scientists realized that the scientific publishing industry was taking financial advantage of the situation, making large profit by asking money to the both scientist who produced and scientist who wanted access to Knowledge. The Open Access movement burgeoned from this existential crisis of the scientific community, nourish by the development of digital practices, social media and new means of production of Knowledge. It branched out in different call for openness in Science, from open source to open data. At that period (January 2013), we co-founded the “HackYourPhD” community to gather researcher, students, and citizens around the values of Knowledge as a common good and facilitate discussion about this complex phenomenon of open science. We will discuss here the story of the community but also open the debate on what it means to opening Science to the Society and to other way of producing Knowledge like Arts.

 

Guillaume Dumas is researcher in the department of neuroscience of the Institut Pasteur in Paris. Originally from engineering and theoretical physics, he did a PhD on cognitive neuroscience at the University of Paris 6 (UPMC) and then moved in postdoc at the Center for Complex System and Brain Science of Florida Atlantic University. He came back in France for working in the “Human Genetics and Cognitive Functions” unit of the Institut Pasteur, where he started as a postdoc before receiving his permanent position. He has been involved in many projects at the interface between Science and Society, from outreach in schools and radio to advocacy in policymaking and research institutions.

Célya Gruson-Daniel is a research assistant responsible for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at the Centre Virchow-Villermé. She has coordinated production of the MOOCs (Massive Open Online Courses) for two years and participates now in research projects in the fields of Open Science. She earned a diploma from the Ecole Normale Supérieure and the University of Paris 6 (UPMC) in the field of cognitive and behavioral neurosciences. She is particularly interested in changes occurring in research and university education against the backdrop of the emerging Open Science and Open Education trends. Her doctoral thesis in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science examines the Open Science movement.

지식은 누구에게도 속하지 않으면서 모두에게 속하는 공통재이다. 과학은 실험 가능한 형태로 세계를 해석하고 그것을 지식으로 구축하는, 모험의 체계로 정의할 수 있다. 이를 위해 학술 연구라는 국제적인 협업이 지금까지 과학을 뒷받침해 왔다. 하지만 지난 십년 간, 다수의 과학자들은 이 학술 연구 체계가 애초 과학이 가진 가치에서 점점 멀어지고 있다는 점을 경고해 왔다. 그중 하나로 제기된 것은 딱히 더 낫지도 않은 지식을 생산하게 하는 패러다임, 즉 “투고하거나 투신하거나” 의 압박이다. 그리고 이러한 패러다임 하에서 협업적 노력은 경쟁으로 바뀌어 왔다. 더욱이 출판 산업은 출간을 원하는 과학자들이나 지식을 얻고자 하는 과학자 양쪽에서  큰 이윤을 창출할 수 있는 법을 터득했다. 바로 이러한 실존적 위기에서 '열린 접근 운동'(Open Access) 이 싹텄고, 디지털을 이용한 실천과 소셜 미디어 등의 새로운 지식의 생산수단 속에서 힘을 키워왔다. 또한 그것은 오픈소스에서 오픈 데이터까지 과학의 개방을 바라는 여러 흐름들로 뻗어 나왔다. 바로 그 시기인 2013년 1월, 우리는 공통재로서 지식의 가치를 지지하는 연구자, 학생, 시민과 함께 ,열린 과학의 복합적 현상에 대한 토론을 활성화하기 위해 '박사학위 해킹하기 '(HackYourPhD)라는 공동체를 만들었다. 이 토크에서 우리는 이 공동체의 활동에 대한 소개와 함께, 우리가 사는 사회에, 그리고 예술에, 과학을 개방한다는 것이 어떤 의미를 갖는지 토론해 보려 한다. 

기윰 뒤마

‘박사학위 해킹하기’ 공동 창립자이자 파리의 파스퇴르 연구소의 신경과학 부서의 연구자이다.

공학과 이론 물리학을 공부하고 파리6대학에서 인지신경과학으로 박사학위를 받고 플로리다 아틀란틱 대학 ‘복잡계와 뇌과학 센터’에서 박사후 과정을 밟았다. 그는 정책 입안 및 연구 학회등, 과학과 사회가 연결된 분야의 여러 프로젝트에 관여하고 있다.

 

셀야 그루종 다니엘라

‘박사학위 해킹하기’ 공동 창립자이자 ‘비르초우- 빌레르메 센터’의 정보통신기술 관련 연구 보조원이다. 인지행동 신경과학으로 고등사범학교와 파리 6대학에서 학위를 받았고, 2년간 온라인공개강좌(MOOC) 프로그램 제작을 주도했고 지금은 개방과학 분야의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최근 활발해지고 있는 열린 과학과 열린 교육의 흐름에 대응해 일어나고 있는 교육의 변화에 특별히 관심을 가지고 있다. 또한 정보통신과학 박사논문 작업으로 열린 과학운동을 검토하고 있다.

이소요 (Q & A) 

미술 매체로써의 생물이 지니는 미적, 기술적, 제도적 문제를 다루는 미술가이며, '스스로하기 생물학'(DIY Biology)에 관심이 있다. 미국의 의학박물관에서 시민인턴 신분으로 인체 액침표본을 복원하고 박물관 표본 전시 체제를 개편하는 작업으로 실무기반예술(practice-based arts) 박사학위를 받았다.

 

언메이크 랩 

2015년까지 청개구리제작소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다. 제작기술문화를 접면으로 하는 연구, 만들기, 교육, 전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제작자 문화'가 만드는 기술, 정치,경제, 예술의 변화들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열린 과학: 사회에서 예술까지
사용자ㅣ언메이크 랩 
일시ㅣ2016년 8월 17일 (수) 오후 7시 30분

* 참가신청  http://bit.ly/2aOszdQ

참가비ㅣ자율기부
초대ㅣ기욤 뒤마 & 셀야 그루종 다니엘라 ('박사학위 해킹하기' 공동 창립자)
통역ㅣ김진주(미술가)
Q&Aㅣ이소요(미술가)

Opening Science: from Society to Art
Célya Gruson-Daniel & Guillaume Dumas, co-founders of HackYourPhD

 

Date : August 17th Wed, 2016

Time : 7:30 PM

Venue : space four,one,three  

Map (Munllae-dong 4ga, 31-48)

* Apply : http://bit.ly/2aOszdQ

Translator : Jinjoo Kim, Soyo Lee 

* 본 토크는 영-한 순차통역으로 진행됩니다

* 8월 15일 (월) 까지 개별적으로 참가 안내 메일을 드립니다.

* 참가 신청이 많을 경우 관련된 활동을 하는 분께 먼저 참가의 기회를 드릴 수 있음을 양해 바랍니다.

  • 공간 사일삼
  • 공간 사일삼
  • 공간 사일삼